팝업레이어 알림

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.
 
커뮤니티
 
자유게시판   
 
갤러리   
 
자료실   
자유게시판
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 

상상 속 숫자 '1경' 돌파···LG엔솔, 역대급 수요예측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송인호 작성일22-01-15 20:15 조회1회 댓글0건

본문

국내 최대 전기차 배터리 업체인 LG(003550)에너지솔루션의 기업공개(IPO)에 기관투자가들의 ‘사자’ 주문이 폭주해 상상 속 숫자로 여겨지던 1경(1조의 1만 배) 원이 출현했다. LG엔솔의 기관 수요예측이 대흥행을 기록하면서 14일 발표될 LG엔솔 공모가는 희망 범위(25만 7,000~30만 원) 중 상단인 30만 원으로 사실상 확정됐다.

12일 투자은행(IB) 업계에 따르면 LG엔솔은 이날 마감한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이 1,500 대 1을 넘어섰다. 기관들에 배정된 공모 주식 수가 2,337만 5,000주로 상단에 주문이 몰린 만큼 1,500 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고려하면 기관 주문액이 총 1경 518조 원 이상을 기록했다는 얘기다.

사상 최대 공모로 천문학적 자금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하긴 했지만 LG엔솔 공모주를 한 주라도 더 받기 위한 기관들의 투자 열기가 강추위도 날려버린 셈이다. LG엔솔은 지난해 8월 코스피 입성 당시 수요예측 사상 최대 주문액(2,585조 원)을 기록했던 카카오뱅크를 가볍게 넘어섰으며 경쟁률도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최고치(1,883 대 1)를 깰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. 회사 측은 국내외 기관 경쟁률을 최종 합산해 14일 공시할 예정인데 수요예측이 상상을 넘는 숫자로 흥행해 공모가는 30만 원이 확실시된다.

한 기관투자가는 “모든 기관들이 사실상 수요예측에 참여했다고 볼 만큼 투자 수요가 넘쳤다”며 “지난해 IPO 대어로 꼽힌 SK아이이테크놀로지·카카오뱅크의 경쟁률도 넘어설 것”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.

뜨거운 투심에 LG엔솔 시가총액에도 관심이 쏠린다. 공모가 30만 원 기준 시총은 70조 2,000억 원으로 삼성전자(약 471조 원), SK하이닉스(약 93조 원)에 이어 코스피 3위 규모인데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청약에서도 뭉칫돈이 몰리면 상장 후 시가총액이 단숨에 100조 원을 넘어설 것이란 분석도 있다.

http://n.news.naver.com/mnews/article/011/0004007317?sid=101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